블랙박스

경찰, '한강 실종 의대생' CCTV·블랙박스 분석...父, 친구 조문 거절 / YTN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YTN news 작성일21-05-04 00:00 조회0회 댓글0건

본문



경찰, ’한강 의대생’ 실종 원인 규명에 총력
휴대전화 발견됐지만…친구 소유 아닌 것 확인
’한강 실종 의대생’ CCTV 분석…父, 친구 조문 거절

[앵커]
한강공원에서 실종됐던 대학생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주변 CCTV와 블랙박스 영상을 입수해 분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.

고인의 아버지는 실종 당시 함께 있었던 친구의 조문을 거절했습니다.

신준명 기자입니다.

[기자]
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다 실종된 고 손정민 씨.

실종 닷새 만인 지난달 30일 손 씨가 숨진 채 발견되자 경찰은 실종 원인 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.

우선 경찰은 친구 A 씨가 들고 귀가한 손 씨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.

또, 한강 공원 인근 CCTV와 주차된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두 사람의 동선을 파악하고 있습니다.

아직 손 씨의 사인을 규명하는 데 도움이 될 영상은 확보하지 못했습니다.

친구 A 씨의 휴대전화는 분실된 상황.

손 씨 가족과 자원봉사자들은 A 씨의 휴대전화가 사건 해결의 실마리가 될 것으로 보고 한강공원 일대를 수색하고 있습니다.

민간 구조사가 휴대전화 1대를 발견하기도 했지만, 경찰이 확인한 결과 소유자가 A 씨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.

[이경수 / 서울 화곡동 : 아들 같은 정민 씨가 억울하다고 우는 것 같아서 비가 누그러지길 기다렸다가 나온 거예요. 바위 있는 곳 혹시 뭐 하나라도 있지 않을까….]

A 씨는 작은아버지와 함께 손 씨의 빈소를 찾았습니다.

빈소가 차려진 지 나흘만입니다.

하지만 손 씨의 아버지는 이제야 찾아온 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조문을 거절했습니다.

[손 현 / 故 손정민 씨 아버지 : 새벽 1시 반에 왔으니까 조문을 받아달라고 하는 것 자체가 예의가 아니다, 누구라도. 친구라면 정민이가 발견됐을 때 와야 하는데, 방송 나온 뒤 생색내려고 1시 반에 아무도 없을 때 온 건 더 예의가 아니니까…]

손 씨의 실종과 사망에 대한 진상을 밝혀달라는 국민청원은 게시 하루 만에 20만 명 넘는 동의를 얻었습니다.

이런 가운데 A 씨의 아버지가 한 대형 병원의 의사라는 소문이 퍼지자 해당 병원 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근거 없는 루머는 법적 책임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.

또, 전 강남경찰서장의 아들 혹은 조카라는 소문에 대해서도 경찰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.

YTN 신준명[shinjm7529@ytn.co.kr]입니다.



※ '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'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.
[카카오톡]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[전화] 02-398-8585 [메일] social@ytn.co.kr [온라인 제보] www.ytn.co.kr

▶ 기사 원문 : https://www.ytn.co.kr/_ln/0103_202105042013565897
▶ 제보 하기 : https://mj.ytn.co.kr/mj/mj_write.php

▣ YTN 유튜브 채널 구독 : http://goo.gl/Ytb5SZ

ⓒ YTN \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5,241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xn--oh5b110aita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